HOME
영화/드라마리뷰

영화 ‘컨테이젼’ – 우한 신종코로나 바이러스 유행으로 감정이입 100%

on
2020-02-06

우한에서 발생한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의 유행으로 2011년에 개봉한 영화 ‘컨테이젼’이 다시 한번 화제에 올랐다. 현재 유행 중인 우한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의 발현이나 전파, 정부의 통제 등이 영화의 그것과 유사하다는 리뷰를 보고 필자도 컨테이젼을 감상해보았다.

컨테이젼 포스터

바이러스가 퍼지는 경로

컨테이젼은 Day 2, 즉 바이러스가 퍼지기 시작한 두 번째 날부터 묘사하기 시작한다. 영화 시작부터 바이러스에 감염되어 삶을 달리해야하는 불운의 역을 맡은 기네스 펠트로가 영화 초반부의 긴장감을 고조시키는 중요한 역할을 한다. 

홍콩 출장에서 돌아온 베스(기네스 펠트로 역)는 발작을 일으키고 사망하며 엄마로부터 전염된 아들 역시 죽는다. 불운한 사람은 베스 가족만이 아니다. 홍콩, 영국, 미국 등으로 삽시간에 퍼져가는 모습과 처음 경험하는 바이러스에 대한 대책을 마련하느라 분주한 각국 기관. 

영화는 주요 위치에 있는 다양한 등장인물을 등장시키며 그들의 동선과 행동 디테일마다 ‘바이러스를 옮기는 통로는 바로 이것이다’라고 지적하듯 바이러스가 퍼지는 경로를 교육적으로 알려준다. 예를 들면 등장인물들이 만지는 공통의 사물(문 손잡이 같은)이나 신체 접촉, 기침 등등 세세하게 신경 써야 할 부분을 알려준다.   

(부분적인 스포일러가 있을 수 있습니다.)

인간의 본성을 들여다 보기

세상의 종말을 그린 많은 영화들처럼 컨테이젼에서도 사회 시스템이 붕괴되었을 때 나타나는 다양한 인간 군상을 그려냈다. 

  • 음모론을 이용한 돈벌이에 미친 사기꾼이 블로그를 이용해서 거짓 정보로 선동하는 모습
  • 정부 통제 계획의 중요한 정보를 알고 있는 관계자가 자기 가족에게만 미리 알리는 모습
  • 총 들고 강도질을 하면서 남의 집을 터는 갱스터들의 모습
  • 바이러스 백신을 확보하기 위해 남을 납치하는 모습

인간이란 상호 의존성이 중요할 때는 화합하다가도 그럴 필요가 없어지면 각자도생의 방식으로 이기적이고 사악한 본성을 내보이기 마련이다. 영화는 그런 모습을 그려냈지만 그렇다고 무지막지하게 잔인하게 그리지는 않았다. 

지금의 중국 우한 상황을 보자. 주변 마을에서는 우한 출신 사람들이 마을로 들어올까 봐 총이나 칼을 들고 길을 막거나 아예 흙으로 차단해버린 곳도 있다. 타 지역 호텔에서는 우한 출신은 받아주지도 않는다고 한다. 해외에서는 상점이나 식당에서도 중국인은 들어올 수 없다고 막는 곳이 늘고 있다. 중국인 입국 금지를 하는 국가가 증가하고 있음은 물론이다. 

미국이었다면 벌써 심각한 폭동이 일어날 수도 있을 것 같은데 유튜브 영상 등을 통해서 본 중국에서는 정부와 군인들의 통제로 힘없는 약자들은 그냥 말없이 죽어가는 것으로 보인다. 

시간과 영웅이 해결한다

큰 사건에는 항상 영웅이 존재한다. 바이러스가 돌 때는 이를 잡기 위해서 노력하는 이들이 영웅이 된다. 이들 영웅에게는 사건을 해결할 시간도 필요하다. 바이러스는 살아남기 위해서 ‘변이’를 하려고 노력하지만, 인간도 그냥 가만히 당하고만은 있지 않고 백신을 개발한다. 영화에 등장한 ‘백신의 빠른 개발을 위해서 본인을 실험 대상으로 한 박사’나 이를 최대한 빨리 개발하고 나눠주기 위해 관련 계획을 세워 진행하는 모든 관계자도 박수를 받아 마땅하다. 

지금도 우한 폐렴에 고통받는 이가 아주 많다. 과로로 쓰러지는 의사들과 같이 해결을 원하는 영웅들은 지금도 매일 같이 쏟아져 나온다. 이들에게는 시간이 필요하다. 아무쪼록 그 시간 동안 많은 사람이 바이러스에 감염되지 않고 살아남아 건강을 지켰으면 하는 바람이다.

TAGS
RELATED POSTS

LEAVE A COMMENT

검색하기